아산시 열린시장실

전체메뉴닫기

시장실뉴스

오세현 아산시장, ‘민식이법’ 등 시민 안전에 대해선 “우선적 선제적 예산 집행”

기사입력 2019-10-28 16:31:23 최종수정 2019-10-28 16:31:23

기사내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산시, 11월 확대간부회의 개최...시민을 위한 현장 행정 당부

 

 

 

 

아산시(시장 오세현)1028, 시청 상황실에서 오세현 아산시장 주재로 부서장급 이상 간부 대상 11월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식이법등과 관련 시민 안전에 관한 당부사항, 시민과의 소통 활성화를 비롯해 생활SOC 등의 국비확보 성과 마무리 등이 강조됐다.

 

오 시장은 국·소장 11월 업무계획 보고 후 취임부터 강조한 현장 중심의 시민 행정은 아산시와 같은 기초지자체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다, “중앙이나 광역에 정책과 지역 발전을 위한 사업 건의를 할 때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해야 하며 이를 위해선 공직자의 몸과 눈이 현장에 있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최근 민식이법등 관내 국회의원의 법 제정과 관련 사고 후 절차에 따른 행정조치를 완료했다 하더라도 다시 한번 학교 주변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필요한 시설 설치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집행해야 한다. 시민의 안전과 생명에 관한 일에 예산 부족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예비비나 기금을 활용하는 등 다른 일에 우선해 선제적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 신정호 자전거 통행 관리, 은행나무길 데크, 둘레길 이정표·안내판 등 안점 및 시설 점검을 철저히 해줄 것과 자칫 사각지대로 방치될 수 있는 지하차도·육교 등에 보안, 청결 문제를 점검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더해 34만 인구 규모에 14천억원의 예산을 집행하는 시의 위상에 어울리는 시민 소통 활동과 전략적 홍보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오 시장은 우리가 하는 일과 일하는 방식을 시민들에게 상세히 알리고 피드백을 받는 것이 시대적 과제로 요구되는 세상이다. 학습강좌에서 도시개발사업까지 전통적 홍보 도구에만 의존하지 말고, 시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전략적으로 모색해야 한다, “특히 큰 단위의 개발공사 현장 등 시민의 눈높이에서 왜, 어떻게, 무슨 사업을 하는지 꼭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주민과의 대화 시 건의된 도로개설 등 사업 준비사항 점검 및 역대 최대로 확보한 생활SOC 등 국비확보 마지막 단계까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고층.직원칭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