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열린시장실

전체메뉴닫기

시장실뉴스

오세현 아산시장, “공공폐수 이상 없다!”

기사입력 2019-10-20 13:38:21 최종수정 2019-10-20 13:38:21

기사내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아산시, 삼성그린센터 방문...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선제점검 나서

- 물환경보전법 등 규정 저촉 사전차단!.. 위탁기관과 합동점검

 

 

 

오세현 아산시장이 삼성그린센터(폐수처리장)를 관계 공무원과 방문해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수질TMS조작으로 2018년 국감에서 지적되며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공공폐수처리에 대해 관련 규정 (물환경보전법 등) 개정을 앞두고 17일 아산 디스플레이시티1(탕정 산업단지)의 그린센터(공공폐수처리시설)를 찾아 선제점검에 나섰다.

 

시설용량 25만톤/(가동량 15ton/, 가동율60%)으로 국내 최대규모의 산업단지(아산디스플레이시티1)에 위치한 그린센터는 아산시 최대 공공폐수처리시설로 (2017. 10. 아산시 기부채납) 삼성디스플레이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다.

 

이날 오세현 시장은 시 관련 부서장 및 실무자로 구성된 점검반과 함께 삼성디스플레이, 입주기업협의체와 함께 합동으로 현지확인 및 점검을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시는 그린센터의 처리공정과 현황을 보고 받고, 물환경보전법에 따른 공공폐수처리기준 적정운영은 물론 최종 배출하천인 곡교천에 생태독성 축적가능성에 대한 수질 모니터링 확인 등 사업장 자체 오염물질 저감에 노력해줄 것을 주문했다.

 

,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입주기업협의체는 비정상운영과 수질오염 유출사고를 예방하여 공공폐수처리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도모코자 단계별 비상상황을 대비한 사고대비 매뉴얼 및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 구축상태를 점검했다.

 

오세현 시장은 기업을 운영하는 데 공공폐수는 필연적이다. 특히 산단과 기업들이 모여있는 우리시는 더욱 그러하다, “관련법을 준수하면서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을 사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고층.직원칭찬)
위로가기